iTunes에 iPhone 기기 백업이 안 될 경우 문제 해결

샤오미 기기 토큰을 구하려다 백업이 안 된다는 것을 깨닫고 좌절한지가 꽤 되었는데, 의외로 쉽게 백업 문제를 해결.

아래 백업 폴더가 있는지 확인 후 없다면, 수동으로 폴더 생성 후 백업할 것.

/User/Library/Application Support/MobileSyne/Backup

너무 쉽게 해결이 되어 그동안 삽질한 시간은 무엇인지 한숨만 나올 지경. 추후 동일한 문제 해결을 위해 기록으로 남겨둔다.

OmniFocus의 perspective를 이용한 communication 관리

+ TextExpander and a Communications Perspective
이해가 쉬운 영상 클립과 TextExpander snippet download link. 요 근래까지도 댓글이 달리는 것을 보면 여전히 유용함을 확인할 수 있다. 최근 본 생산성 관련 포스트 중 가장 활용도가 높다. 보는 즉시 바로 적용. 회사 업무를 iPad를 통해 적용했는데 쓰다가 불편한 점이 있으면 수정할 예정이다.

iPhone gmail App – Gmail, Boxer, Dispatch

최근 평이 좋은 몇 가지 아이폰용 gmail 앱 비교기. 예전에 sparrow를 쓰다가 업데이트 지연 및 Gmail 공식 앱의 출시에 따라 쭉 Gmail 앱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최근 화제가 된 Boxer, Dispatch 두 앱을 구매 및 사용해보았다.

Gmail, Boxer, Dispatch 앱 비교
왼쪽부터 Gmail, Boxer, Dispatch

Gmail 공식 앱은 모습이 투박한 반면 기본에 충실하다. 라벨 관리부터 자동분류 편지함까지 웹상에서 Gmail을 쓸 때와 큰 차이가 없다.
셋 중 가장 흥미로운 앱은 Dispatch. Drafts 같은 생산성 앱과의 호환에 신경쓰고 x-callback 기능이 구현되어 파워유저에겐 적합하지만, 라벨 기능이 상당히 아쉽다. 내 경우 라벨을 통해 IFTTT 자동화를 구현해두었는데, Dispatch의 경우 라벨 변경이 안 되고, 제스처의 직관성이 떨어진다. Quick action에서 선택 가능한 action이 적은 부분도 아쉬운 점임. 다른 앱과 다르게 앱 자체적으로 알림 sound와 vibration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Dispatch와 유사한 기능의 유료 앱인 Boxer의 경우 push가 지원되며 Dispatch보다는 라벨 관리에 강점을 보인다. 메일 가독성은 셋 중 가장 낫지만, 앱 연결관리 항목은 부족한 편.

iPhone gmail App – Gmail, Boxer, Dispatch

최근 평이 좋은 몇 가지 아이폰용 gmail 앱 비교기. 예전에 sparrow를 쓰다가 업데이트 지연 및 Gmail 공식 앱의 출시에 따라 쭉 Gmail 앱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최근 화제가 된 Boxer, Dispatch 두 앱을 구매 및 사용해보았다.

Gmail, Boxer, Dispatch 앱 비교
왼쪽부터 Gmail, Boxer, Dispatch

Gmail 공식 앱은 모습이 투박한 반면 기본에 충실하다. 라벨 관리부터 자동분류 편지함까지 웹상에서 Gmail을 쓸 때와 큰 차이가 없다.

셋 중 가장 흥미로운 앱은 Dispatch. Drafts 같은 생산성 앱과의 호환에 신경쓰고 x-callback 기능이 구현되어 파워유저에겐 적합하지만, 라벨 기능이 상당히 아쉽다. 내 경우 라벨을 통해 IFTTT 자동화를 구현해두었는데, Dispatch의 경우 라벨 변경이 안 되고, 제스처의 직관성이 떨어진다. Quick action에서 선택 가능한 action이 적은 부분도 아쉬운 점임. 다른 앱과 다르게 앱 자체적으로 알림 sound와 vibration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Dispatch와 유사한 기능의 유료 앱인 Boxer의 경우 push가 지원되며 Dispatch보다는 라벨 관리에 강점을 보인다. 메일 가독성은 셋 중 가장 낫지만, 앱 연결관리 항목은 부족한 편.

Jawbone Jambox 잡음 문제

Jawbone Jambox

1

Jawbone Jambox의 블루투스가 매직마우스와 충돌이 나는지 잡음이 들려 3.5 파이 잭으로 연결해서 들을 일이 있었다. 한동안 잘 들었는데, 어느 날 다시금 블루투스로 연결하려고 하니 이게 웬걸, 블루투스 연결은 되는데, 음악이 들리는 게 아니라 지지직 하는 회로가 망가진 듯한 소리가 나는 것이다. 깜짝 놀라 다시 잭을 꽂아 들어보니 잘 되는지라 블루투스에 문제가 있나 싶어 다른 기기와도 페어링 했는데, 맥북 뿐만 아니라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도 같은 증상이 발견되었다. 아뿔싸, 비싼 돈 주고 산 블루투스 wireless 스피커가 선을 연결해야만 하는 고물이 되는 건가 하면서 구글링을 시작, 아래 글을 보게 되었다.

+ [치명적결점] 조본 잼박스(Jawbone Jambox) 사용기

글쓴이에 따르면 Jambox의 고질적인 하드웨어 문제로 뚜렷한 해결 방법은 없고, 1) AUX 단자에 적당한 감으로 이어폰 잭을 꽂거나, 2) 찬 데 두어 전체적인 온도를 낮추는 방법 정도를 시도해보라고 한다. 2번을 시행해보았으나, 일정 시간이 지나면 다시 온도가 올라가 똑같은 현상이 반복된다.

2

허 참, 20만 원 넘는 스피커가 애물단지 되는 건 한순간이구만. 최근 LED가 나간 Jawbone UP을 볼 때도 그렇고, 하드웨어 측면에서 Jawbone의 앞길이 불투명한 듯. 차후 획기적인 제품이 나오기 전까지 될 수 있으면 이 회사는 피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