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18th week, 2018

  1. 이병학, 대한민국 마을여행, 컬처그라퍼, 2010, 초판 2쇄
Book @18th week, 2018
Book @18th week, 2018

1 기형적인 우리나라의 수도권 생활권에서 상대적으로 잊히기 쉬운 지방의 마을을 다룬 책. 한겨레 신문 여행/레저 기자로 전국 곳곳을 다니며 취재한 글들을 엮었다. 책장을 덮으며 처음으로 생각한 것은 ‘참 재미가 없다’. 신문 기사로 작성된 탓인지 쉽게 읽히지가 않는다. 이러한 허들만 넘고, 완독에 대한 자신과의 싸움(?)을 거치고 나면 예상 외로 진도빼기(?) 좋은 책. 개인적으로 이러한 류의 책들을 자주 읽기도 하고, 좋아하는 편이라 내용에 불만은 없지만 조금만 읽기 쉽게 썼으면 더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알라딘 마이리뷰에 장문의 감상문을 남긴 분이 있으니 찾아봐도 좋겠다.

하지만 주민들은 크게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주영미 원촌마을 간사는 “여느 마을처럼 단순히 체험행사만 진행하는 마을을 만들려는 게 아니다”라며 “주민들이 힘을 합해, 장기적으로 환경・생태・문화・역사가 함께 어우러진 자립형 농촌문화마을의 전형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pp.154155)

이에 대해 이정민 씨는 “전통마을 보전은 겉치레에 있는 게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옛 모습과 정신을 온전히 지키는 데 있다”며 “요란하게 인위적인 민속촌을 건설해 관광지로 만들겠다는 건 시대에 역행하는, 한심한 발상”이라고 말했다. (…)
수백억 원을 퍼부어 관광지를 만들 것이 아니라, 최소한의 비용으로 빈집, 낡은 집들을 고치고 다듬는 작업만으로도 살아 숨쉬는 전통마을을 지키고 가꿀 수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p.197)

“죄송허게도 우리 마을엔 도시사람들 위한 편의시설이 없소잉. 군불도 본인이 직접 때야 헌게로 불편허고 성가시고 깝깝할 것이요. 그게 시골 아니것소.” (p.205)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