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금자씨, 2005

개인적으로 박찬욱 감독의 영화는 처음 보았다;;; 그렇게 많은 화재작들을 어떻게 안볼수가 있냐고 묻는다면 할 말이 없다. 복수 3부작 <복수는 나의것>,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 중 하나만 보게 된 이유는 바로 이것이다. 잔인성. 기존에 나온 영화들은 사람을 섬찟하게 하는 잔혹한 장면이 많았다. 잔혹하지만 깨끗한 영상미를 자랑하는 영화라고 생각했던 <고스트 쉽>이나 <13 고스트>. <킬빌>과 같은 작품엔 거부감이 없었지만, 이상하게도 박찬욱 감독의 영화엔 거부감이 들었다. <올드보이>가 엄청난 관객수를 자랑하고, 칸 영화제에서도 선전하는 등 화재작이 되었을때도 그다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던 것도 같은 이유에서 였으리라. 그랬던 나인데..

<친절한 금자씨>는 이 영화에 ‘어울릴까?’ 싶은 이영애라는 배우 덕에 보게 되었다. 학교 후배(?)와 보게 된 이 영화는 내게 깊은 감명을 주었다. 깔끔한 영상, 이상하다 싶지만 의미있는 반전.. 어느 것 하나 모자람 없는 영화였다. 뭐랄까.. 명작까지는 아니지만 흥행작은 되겠다 싶은 느낌이었달까?

아니나 다를까 현재도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 비록 최근 개봉한 <웰컴 투 동막골>이나 <박수칠 때 떠나라> 덕에 조금 주춤한 감은 있지만 그래도 재밌음을 부인하기 힘든 영화다.

한줄 평 : 관객의 평이 엇갈리는 작품이지만 내겐 좋았다. 끝.

친절한 금자씨, 2005”의 1개의 생각

  1. 핑백: 작도닷넷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