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116 – 복학하니 정신이 없군요

3년 넘게 쉰 후유증이 이제사 들어오는군요. 도서관 앞을 걷고 있을 때도, 출퇴근 시간 많은 사람들에 둘러싸여서도 멍..한 증상이 있는게 영~ 적응 안되는군요;;
실상 학교 수업이나 생활은 어렵다는 생각이 들지 않지만, 뭔가 해야할 듯한 압박감이랄까? 그런게 사람을 피말리는군요;; 성격상 그렇지 않은 사람이 그렇게 하자니 더 힘든 느낌입니다.

왜 복학생이 복학생이라 불리는지 이유를 알겠습니다ㅜ.ㅠ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