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 진시황릉의 비밀(神話 : The Myth)

1. 요근래 영화를 자주 보는 듯.

2. 김희선과 성룡의 출연으로 화제가 되나 싶었는데, 평이 별로라 그다지 땡기지 않았던 영화.

3. 볼거린 많았지만 전통적인 와이어 액션과 조잡한 엑스트라 덕에 그다지 센스있는(?) 화면은 아니었다. 특히 무중력 공간인 ‘천궁’ 씬에서 어색한 장면이 굉장히 많았고, 중간중간 삽입된 전쟁씬에선 “뭔가 이건 아닌데…”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4. 김희선은 예뻤다. 단지… 산에서 춤추는 장면을 보신 분들이 공통적으로 떠올리셨을 생각 하나! “저건 뭐냐????? 저것도 춤인가??”

5. 양가휘가 이렇게 망가질 줄이야ㅠ.ㅜ 친구역으로 나와서 후반부엔 감동을 주나 싶었는데.. 결국은 개그 캐릭터였다!! 이게 모냐구.. 흑ㅠ.ㅠ

6. 결론 : 스케일이 클 것으로 예상되나 실제론 그렇지 않았고, 주연과 몇몇 조연을 빼면 수준 이하의 연기를 보여주었으며, 조악한 화면으로 인해 집중감이 떨어지는 등, 딱 홈 비디오용 영화라고 판단된다.

신화 – 진시황릉의 비밀(神話 : The Myth)”의 2개의 생각

  1. 그래도 어르신들은 좋아하시더라구요
    물론 저도 감상후 "아 이게 아닌데 싶긴했다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