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16th week, 2018

  1. 혼다 사오리, 박재현 옮김, 물건은 좋아하지만 홀가분하게 살고 싶다, 심플라이프, 2016, 초판 1쇄
  2. 혼다 사오리, 윤지희 옮김, 혼다 시오리의 행복해지는 살림법, 이덴슬리벨, 2017, 초판 1쇄
  3. 혼다 사오리, 홍미화 옮김, 아기와 함께 미니멀라이프, 윌스타일, 2017, 초판 1쇄
  4. 이시구로 토모코, 송혜진 옮김, 작은 생활, 한스미디어, 2013, 초판 1쇄
Book1 @16th week, 2018
Book1 @16th week, 2018

아내가 동네 도서관에서 혼다 사오리 책만 3권을 한 번에 빌렸다. 이제는 세계적인 셀럽이 된 곤도 마리에의 뒤를 잊는 차세대 주자… 의 느낌이려나. 출판사가 다른 탓인지, 번역의 문제인지 수준이 들쑥날쑥한 게 단점.

1 지난해 읽은 ‘조금 더 알고 싶은 무인양품 수납법’ 이후 두 번째 읽은 혼다 사오리의 책. 전체적인 구성과 내용이 좋았지만, 특히 SNS에 대한 저자의 확고한 인식이 기억에 남는다.

나의 마음 깊은 곳에는 ‘인생을 복잡하게 만들고 싶지 않다’는 강한 바람이 있다. 범람하는 물건, 일, 사람… 그런 것을 끊임없이 들여오고 소유하는 게 아니라 내 안테나에 걸린 것들만 선택해 즐기는 생활을 꿈꾼다. 이런 원칙을 중심에 두고 소중하게 사용할 것들 위주로 선택하고 물건이나 일, 사람에 휘둘리지 않으려고 한다. 그것이 바로 내겐 ‘홀가분’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SNS도 그만두었다. 친구의 근황을 알지 못하는 점이 다소 아쉽지만 언제든 친구에게 직접 연락하면 된다. SNS로 적당히 유지되는 관계는 내겐 무의미하다. SNS에서는 소중히 여길 무엇도 싹트지 않는다. 더 정확히 말하면, 나는 내가 중요하게 여겨야 할 것을 명확하게 하고 싶었다. 복잡해지면 보이지 않게 된다. 인터넷이 파고들면서 물건, 일, 사람의 관계가 복잡해졌다. 나는 그런 환경에서도 내가 주체가 되어 능동적으로 관계를 쌓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p.42)

같은 맥락에서 아래 기사도 읽어보면 좋겠다.

2 흔한 책 중 하나. 기억에 딱히 남은 게 없다.

3 육아 정보를 얻고자 SNS를 다시 시작하게 된 저자. 그 마음에 공감하면서도 참 안타깝다. 아이를 낳게 된 후 새로 쓴 책으로 육아에 맞추어 기존에 보여준 수납/정리 방식을 조금씩 바꿔 가는 모습이 흥미롭다.

Book2 @16th week, 2018
Book2 @16th week, 2018

4 글쎄, 저자가 얼마나 유명한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냥저냥 적당한 수준의 에세이. 요즘 인스타그램만 봐도 이런 부류의 글들이 넘쳐나기 때문에 큰 감흥은 없었다.

작게 가진다는 것

심플하고 보편적인 물건을, 스스로 관리할 수 있을 정도만 갖고 있으면 그런 고민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가령 책상 위에 아무것도 없으면 아이가 만져서 안 되는 물건을 가지고 장난칠 일이 없잖아요? 장난감도 조금만 갖고 있으면 5분 만에 후딱 정리할 수 있고요. 이런 식으로 조바심이 나는 원인을 없애면 마음이 편해져서 가족들에게도 상냥하게 대하게 되는 것 같아요. 이게 바로 완벽주의자이면서 포용력은 부족한 제가 자신과 마주하는 방법이에요. 내 몸과 마음이 편해지는 방법인 거죠.
+ 미니멀 라이프 연구회, 김윤경 옮김, 아무것도 없는 방에 살고 싶다, 샘터, 2016, 전자책

Auto Mute

+ Auto Mute
Windows에서도 이어폰이 빠지면 자동으로 mute 되는 기능이 없을까 찾던 중 하나 발견. 개발이 오래된 프로그램이긴 하나 회사에서 사용 중인 Windows 7에서는 잘 작동한다. 설정에서의 옵션은 다음과 같다.

  • On logoff, sleep, suspend, and shutdown
  • If computer has been locked (Win+L)

  • When screensaver appears

마지막 옵션은 꺼놓고 사용 중.

Plan vs. Do

+ 계획하는 사람 vs. 행동하는 사람: 최고의 팀이 양쪽 모두를 중시하는 이유

전형적인 계획형 사람은 계획을 중시하고 생각이 많습니다. 아마도 약간은 내향적일 수 있습니다. 기록하는 것을 좋아하며 집중력이 강합니다. 계획형 사람들은 분류하는 일이든, 시간상으로든 또는 구체적인 계획에 이어서든 또 다른 아이디어와의 관계를 형성해낸다는 점에서 아이디어를 구상합니다. 이들은 일이 실제 진행될 때 그 과정이 명확하게 보이는 것을 선호합니다.
팀의 일원으로서 계획형 사람은 아이디어를 떠올리고 조직하는 일을 맡게되는 경향이 많습니다. 이들은 확실한 계획이 없다면 진행하는 일이 가장 최선의 방향으로 마무리되지 못한다고 강하게 믿곤 합니다.

나는 딱 계획형 사람인거다. 이 글을 읽고도 각 유형의 장점을 파악하고 스스로를 변화시켜가는 과정이 중요한 거라 생각이 되니…

Leopold FC660C + 장패드

레오폴드 FC660C 모델을 알아보고 구입을 결정하기까지 일주일 정도 걸린 듯. 리얼포스나 해피해킹으로 바로 가고 싶었으나 자금 사정상 도저히 지를 수가 없더라. 집부터 우선 짓고 지르던지 해야겠다.

키보드의 첫 느낌은… 음. 사실 아직 잘 모르겠다. 기계식 키보드라고는 컴퓨터 처음 배울 무렵의 어린 시절에 밖에는 기억에 없던 터라 (이게 기억이 날리가). 게다가 FC660C는 기계식도 아니고 무접점 방식이라 멤브레인에 비해 큰 차이를 못 느끼는 수도 있다는데, 아직까지 확 와닿는 부분은 없다. 기존 애플 키보드 보다는 확실히 좋은 것 같다(내 감이 무딘 건지도).

사는 김에 레오폴드 장패드도 샀는데 가격에 비해서는 품질이 조악하다. 이걸 어떻게 봐야 2.5만이나 주고 샀다고 할 수 있을지, 아깝다 잘 산 것 같진 않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키보드도 그렇고 좀 더 써봐야겠다.

이젠 키보드 커버를 알아봐야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