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그날들, 김광석의 노래들

뮤지컬 그날들

뮤지컬 그날들
2013. 4. 4 ~ 6. 30 대학로 뮤지컬 센터
강태을 지창욱 김정화

1 간만에 보는 뮤지컬. 김광석 노래들로 뮤지컬을 만들었대서 냉큼 예약. 자리는 1층 중간 VIP석이다. 좋아.
P4070035
2 강태을이야 말할 것도 없고, 생각지도 못했던 지창욱의 재발견. ‘동해’라는 이름으로 더 알려진 배우인데, 노래 실력이 괜찮다. 1막에 비해 2막에서는 힘이 조금 떨어지는 감도 들었지만, 경험 부족이겠지. 신체 조건도 좋고(옆에서 아내가 잘 생겼다며 난리를;;), 앞으로 다른 무대에서도 보고 싶다.
3 김정화는 미스캐스팅. 남자 노래라 소화가 힘든 측면도 있겠지만, 함께 나온 다른 여자 조연들에 비해서도 노래를 너무 못한다. 연습 부족인지 원래 실력인지는 알 수 없지만, 김정화가 노래하는 장면은 정말 몰입이 힘들었다.
4 노래의 힘이란 역시… 지루할 법도 한 단순한 이야기를 노래 하나 만으로 끌어가는 힘이라니. 두 시간 반이 전혀 지루하지 않았다. 원곡을 재해석한 곡이 제법 있어 비교하는 재미도 있다. 김광석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강추. (김광석 노래 싫어하는 사람도 있나?)
P4070043
5 새로 지은 대학로 뮤지컬 센터. 건물이 새 건물에 노출 콘크리트 인지라 관리에는 좋겠지만, 불편한 점이 한 두 군데가 아니다. 오픈 전 관객대기실 의자에 앉았다 뒷 벽에서 시멘트가 묻어나오는 불상사가;; 대극장의 경우 지하 3층이고, 10명 남짓 탈만한 엘리베이터가 세 대밖에 없으니 수백명의 관객이 모두 탈 수 없는 건 당연지사. 계단을 통해 올라오는데 겨우 3명이 지나갈 정도의 폭이고, 그마저도 지하 1층부터는 2명 정도만 지나다닐 수 있다. 불이라도 나면 큰 일 나겠다 싶더라.

토요일 아침의 선곡

약간 올드한 감도 있지만^^;; Groovy는 페이스북에서 제대로 목록을 보여주지 못하는 문제점이 있네. 여러 방법으로 시도해봐야겠다.
Groovy mix based on 여행스케치
25 songs
01. 할머니와 빨간 스웨터 by 여행스케치
02. 아침이슬 (연주곡) by 김민기
03.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 by 하림
04. 광야에서 by 김광석
05. 두리번 거린다 by 김민기
06. 겨울 이야기 by 조관우
07. 널 위한 자리 by 여행스케치
08. 사랑이라는 이유로 by 김광석
09. 꽃 피우는 아이 by 김민기
10. 편지 by 김광진
11. 갈색머리 (Feat. 김연우) by 윤건
12. 아는지 by 김광진
13. 웃어도 눈물이 나 by 서문탁
14. 바티스투타 by 이한철
15. My Life (’02) (Feat. 이정열) by 여행스케치
16. 기억해줘 by 이소라
17. 여행스케치 (’89) (Feat. 김상민) by 여행스케치
18. Jr. (’00) (Feat. Meen/박소아) by 여행스케치
19. 편지 by 김광진
20. 왠지 느낌이 좋아 by 여행스케치
21. 초컬릿 이야기 by 하림
22. Fall In Love by 이한철
23. 난 아직 모르잖아요 by 윤건
24. 꽃 by 김광석
25. 좋아좋아 by 일기예보

2012년 6주 문화읽기

[읽고 있는 책]
이지성 『꿈꾸는 다락방』 (국일미디어, 2008)
윌리엄 암스트롱William. H. Armstrong/윤지산/윤태준 옮김 『단단한 공부』 (유유, 2012)
[읽고 들은 책/음악]
백기락 『7일 만에 끝내는 자기계발 실천노트』 (라이온북스, 2010)
호시노 유키노부Hoshino Yukinobu/박상준 감수 『2001 Space Fantasia 1~3』 (애니북스, 2009)
호시노 유키노부/김완 옮김 『블루 홀Blue Hole 1~2』 (애니북스, 2010)
호시노 유키노부/김완 옮김 『블루 월드Blue World 1~4』 (애니북스, 2011)
김민기 1집 《김민기 1》 (1971)

2001 Space Fantasia (2001 야화) 세트 1~3(완결)10점
호시노 유키노부 글.그림, 박상준 감수/애니북스
BLUE HOLE 블루홀 16점
BLUE HOLE 블루홀 26점
블루월드 Blue World 1~4 세트8점
호시노 유키노부 지음, 김완 옮김/애니북스

호시노 유키노부의 대표작인 『2001 Space Fantasia』를 비롯하여 그의 작품 셋을 연이어 보았다. 오랜만에 구입한 만화. 복지 차원에서 제공하는 회사의 포인트가 아니었다면 살 생각도 못했겠지만 이번 선택은 그리 틀리지 않아 보인다. 총 9권. 읽는데 오랜 시간이 걸릴만도 한데, 단숨에 읽어버렸으니 말이다. 애니북스 블로그에서 예전부터 눈독들이고 있었는데, 이 기회를 빌어 좋은 작품을 한국어로 접하게 해준 애니북스에 감사를. 척박한 토양에서 정말 대단한 일을 하고 있는 듯. 최고다.
그와는 별개로 작품은 기대보다는 못했다. 기대가 컸던 탓일까? 최근 본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의 여운이 남아있는 탓인지도 모르겠다. 한국어 번역/출간이 늦은 탓인지 시기적으로 늦은 감이 없지 않다. 아직까지는 그 감동이 남아있지만, 5년, 10년 후에도 그 감동이 남아있을지. SF장르의 시기성이 큰 화두로 다가온다. 아직까지도 아서 C. 클라크가 인정받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갑작스레 찾아온 장염 때문에 집에서 꼼짝 못하고 갇혀 있게 된 토요일 김민기 1집은 내게 큰 감동을 전해준다. 내가 왜 진작 듣질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그 시대의 감성에 젖어 있었다. 모든 노래가 다 좋지만, 개인적인 감상으로는 〈아침이슬〉과 〈아름다운 사람〉이 가장 좋았다.
이렇게 문화읽기라는 제목으로 포스팅을 해보니, 그리 효율적이거나 생산적이지는 못하다. 다음부터는 책읽기 라는 주제로 들어가서 책 위주로만 발행해볼까. 그리 많은 책을 읽는 것도 아닌데, 너무 거창하다는 생각이 들어 실천에 옮길지는 조금 더 생각해봐야겠다.


2012년 3주 문화읽기

[읽고 있는 책]
닉 혼비Nick Hornby/이나경 옮김 『닉 혼비 런던스타일 책읽기The Complete Polysyllabic Spree』 (청어람미디어, 2009)
강풀/홍세화/김여진/김어준/정재승/장항준/심상정 여덟 번째 인터뷰 특강 청춘 『내가 걸은 만큼만 내 인생이다』 (한겨레출판, 2011)

[읽고 들은 책/음반]
주부의 친구 편집부/박은지 옮김/이현욱 감수 『작아도 기분 좋은 일본의 땅콩집』 (마티, 2011)
김동률 4집 『토로吐露』 (씨제이 이앤엠(구 엠넷), 2004)

 

항상 책만 읽을 수도 없고, 노래도 들어야 하고, 드라마나 영화도 봐야겠기에 아예 이참에 책읽기라는 제목을 문화읽기로 바꿨다. 딱히 어떤 때는 책만 있을 수도, 음반만 있을 수도, 영화만 있을 수도 있겠지만, 그때 그때 조금씩 조절하며 꾸준히 써볼 생각이다. 바쁜 직장 생활 중에도 계속해서 글을 쓰기 위한 편법이랄까(계속해서 쓰게 될지가 가장 큰 의문이긴 하다만).

『닉 혼비 런던스타일 책읽기』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예전에 한 번 읽어서 그런지 다른 책들에 비해 크게 와 닿지 않는다. 이런 추세라면 상반기 안에 다 읽지 못할지도;; 시기별 저자의 책읽기에 대한 소회라 술술 넘어가는 데 반해 읽고 있는 부분이 2004년이라 그런지 크게 와 닿지는 않는다. 그 와중에도 최근 영화화된 『머니 볼』에 대한 언급이 있어 반갑다. 책이나 영화를 시간 두고 봐야겠다는 계획을 세워(만) 본다.

작아도 기분 좋은 일본의 땅콩집6점
주부의 친구사 엮음, 박은지 옮김, 이현욱 감수/마티

『두 남자의 집짓기』의 출판사 마티에서 펴낸 땅콩집 시리즈 두 번째. 목조가 흔한 일본의 소형 주택을 찬찬히 조망했다. 예시가 굉장히 많아 사뭇 놀랬다. 이현욱 소장의 말처럼 우리나라에서는 이제야 시작단계에 불과하나 일본에서는 목조주택이 흔하고 그 활용 방식도 다양하게 발달했다. 개인적으로 나중에 지을 주택은 목조를 생각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타방식에 비해 오히려 돈이 더 들 수도(?) 있는 상황인지라 일본의 이러한 저변이 참 부러울 따름이다.

김동률 4집 – 吐露(토로) [재발매]8점
김동률 노래/씨제이 이앤엠 (구 엠넷)
1 다시 떠나보내다 2 사랑하지 않으니까요 3 이제서야 4 욕심쟁이 5 River 6 잔향 7 양보 8 신기루 9 Deja-vu 10 청원 11 고별

김동률 4집으로 이번 연휴의 마지막을 고요하게 보냈다. 「사랑하지 않으니까요」, 「이제서야」 이 두 곡만이 이 앨범의 존재가치를 입증하는 듯. 구구절절한 감정들이 어느새 다가오지 않는 나이가 되었다는 생각을 뒤로한 채 휴일 오후 조용한 가운데 함께 했다.

설 연휴 고향집을 두 군데(응?)나 다녀오니 몸이 더 힘들다. 어젠 낮잠을 어찌나 잤던지. 출근하면 바쁜 하루가 기다리고 있겠지. 비록 힘들지만, 바쁜 가운데도 화이팅이다!! 지친 내 몸을 달래주는 건 집에서 반겨주는 아내와 좋은 책과 음악 뿐이더라.




겨울에 어울리는 음악 – Love Letter OST

정시 면접을 위해 서울을 다니던 즈음이었던가. 당시에 4시간이나 걸리던 서울-강릉 간 고속버스를 타고 가면서 CD player로 줄기차게 들었던 앨범. 지금에서야 MP3가 흔해졌지만, 그 맘 때는 MP3가 생기던 초기였기 때문에 대부분의 음악은 CD로 들어야만 했다. 물론 tape도 남아있긴 했지만. 눈 덮인 대관령을 창밖으로 바라보면 유명한 대사인 “오겡끼데스까”가 떠올라 나도 몰래 눈물짓곤 했는데ㅎ 그런 연유에선지 지금 들어도 그 때의 그 풋풋했던 감성이 떠오른다.

알라딘에서 앨범 검색을 했더니, 한국에 라이센스로 발매된 앨범은 절판이고 수입 앨범만 존재하는데 그 가격이 ㅎㄷㄷ하다. CD가 점점 골동품이 되어가는 건가… 예전에 갖고 있던 CD는 나조차 어디론가 사라지고 없는데. 남아있는 MP3만이 옛 기억을 떠올리게 할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