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17th week, 2018

Book2 @17th week, 2018
  1. 고민숙, 시골낭만생활, 청출판, 2013, 초판 1쇄
  2. 쓰나가루즈, 장민주 옮김, 착한 집에 살다, 휴, 2015, 초판 1쇄
Book1 @17th week, 2018
Book1 @17th week, 2018

1 올해의 책, 힐링 상 후보. 적절한 시기에 딱 적당한 책. 8년간의 시골 생활 소회를 담담히 풀어썼다. 사람과 자연, 세상을 바라보는 저자의 시선이 아름답다. 너무 찌들어(?) 살다 보니 세상이 이렇게 아름답다는 것을 가끔 잊고 산다.

Book2 @17th week, 2018
Book2 @17th week, 2018

2 지난달 읽은 ‘내가 살고 싶은 작은 집’과 비슷한 고민을 안고 출발한 사람들. 이 책은 cohousing에서 답을 찾는다. 우리나라 소행주와 비슷한 실험들을 일본은 90년대 말부터 먼저 시작했고 이러한 주거 형태의 장점을 주민, 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한 권의 책으로 펴냈다. 비슷한 질문들이 그렇듯 답은 없다.

화창한 주말 오후 마당에서 뛰노는 아이를 배경으로 읽어서 그런지 더 술술 읽힌다. 마당 있는 집에 살길 참 잘 했다.

함께 살아가기

What was that word? “Communitas.” Communitas is a fancy social science way of saying “spirit of community.” And in visiting over 80 different communities, my measure of communitas became: How frequently did residents eat together? While it’s completely up to each group how frequently they have common meals, I know some that have eaten together every single night for the past 40 years.

Cohousing의 국내 사례까지 가지 않고, 내 경우만 해도 주택살이 1년이 가까워 오면서 동일한 고민을 하고 있다. 그나마 다른 주택살이에 비해서는 환경이 나은 편인데도 그러니… 주택에 대한 환상을 갖고 입주한 많은 분들이 얼마 안 되어 다시 아파트로 돌아가는 현상도 동일한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겠다.

2015년 7주 책 읽기

[구입한 책]
나카무라 요시후미, 『건축가가 사는 집』, 디자인하우스, 2014, 초판 2쇄
아라카와 히로무, 『은수저 12』, 학산문화사, 2014, 초판 1쇄
아라카와 히로무, 『은수저 가이드북』, 학산문화사, 2014, 초판 1쇄
[읽은 책]
피터 왓슨, 『생각의 역사 I: 불에서 프로이트까지』, 남경태 옮김, 들녘, 2009 (읽는 중)
장정일, 『빌린 책 산 책 버린 책 2: 장정일의 독서일기』, 마티, 2014, 개정판 1쇄 (읽는 중)
이현우, 『책을 읽을 자유』, 현암사, 2010, 초판 2쇄 (읽는 중)
엄기호, 『단속사회』, 창비, 2014, 전자책 초판
아라카와 히로무, 『은수저 12』, 학산문화사, 2014, 초판 1쇄
아라카와 히로무, 『은수저 가이드북』, 학산문화사, 2014, 초판 1쇄

책을 읽을 자유10점
이현우(로쟈) 지음/현암사

사실 “아빠 힘내세요, 우리가 있잖아요!” 같은 노래가 아빠들을 힘나게 하지만, 뒤집어 생각해보면 그 만큼 아버지의 위상과 권위가 예전 같지 않다는 뜻도 된다. (p. 122)
전통적으로 어머니는 확실한 사람Mama’s baby인 반면에 아버지는 항상 불확실한 사람Papa’s maybe이었다. (p. 124)

선우를 낳고 나서야 아버지의 의미를 다시금 곱씹어 본다. 나는 어머니의 아들이고, 아내의 남편이자, 딸의 아버지라는 명쾌한 사실이 요즘처럼 절실히 와 닿은 적이 없었는데.

단속사회10점
엄기호 지음/창비

그런데 정작 우리의 현실에서는 자신과 아무리 친한 사람이라 하더라도 막상 인생의 중요한 결정을 내려야 하는 대목에서는 ‘네 자신의 결정을 존중한다’라는 말을 건네며 뒤로 물러서버리는 경험을 많이 하지 않았던가? 오지랖 넓게 아무 일에나 끼어드는 사람도 밉상이지만 친구의 고민 앞에서 자신이 책임질 수 없다는 이유로 뒤로 물러서는 것도 비겁해 보인다.

나이 들어감에, 인생의 시기에 따라 같은 사건도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게 된다. 누가 옳고 그르다는 판단을 하기에는 이미 너무 많은 걸 알아버린 건 아닐까. 저자의 생각은 일부 동의하지만, 동의 못 하는 부분도 꽤 있다. 아직 읽는 중이라 책이나 저자에 대한 판단은 유보하기로 하자.

은수저 Silver Spoon 1210점
아라카와 히로무 지음/학산문화사(만화)
은수저 가이드북6점
아라카와 히로무 지음/학산문화사(만화)

당신이 생각하는 『강철의 연금술사』의 그 아라카와 히로무가 맞다. 일본에서 단행본으로만 천만 부가 넘게 팔렸다는 최신작으로 첫 출간부터 관심 있게 보고 있었는데, 이번에 기회가 되어 작년 말에 나온 12권과 가이드북을 함께 질렀다. 나도 모르게 하치켄을 응원하고 있는 걸 발견하게 되는 걸 보면, 인물의 성장을 그리는데 탁월한 면모를 보인다.1 가이드북은 일반 단행본의 2배 가격인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돈이 조금 아깝다. 소장용 외에는 특별한 가치를 두기 힘들겠다. 이번에 사고도 대충 훑어보기도 했고.

+ 은수저 – 엔하위키 미러







  1. 최근 본 『바라카몬』에서 느낀 감정을 다시금 느끼게 된다. 이걸 기획력이 대단하다고 해야 할 지, 타고났다고 해야 할 지. 『강철의 연금술사』와는 다른 재미가 있다. 

도시의 생활

어떤 면에서 보면, 도시의 생활은 시간을 잊은 듯하다. 천 년 전의 도시를 묘사한 글을 읽으면 사회적 양상이 오늘날과 같았다는 것을 알 수 있고, 수많은 사람이 한 공간에서 살도록 뒷받침하는 경제 구조들도 같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인간은 그렇게 쉽게 행동을 바꾸지 않는다. 그러나 다른 여러 가지 면에 있어서, 오늘날의 도시는 완전히 새로운 창조물이라고도 할 수 있다. 도시의 규모, 변화하는 속도, 시민들의 빈부 격차, 도시가 맺는 전 세계적 상호 관계, 도시가 보듬은 다양한 문화들. 이런 것들은 21세기 도시만의 특징이다. 오늘날 세계 도시들의 엄청난 크기와 눈부신 변화 속도는 과거 도시들을 압도한다.

- 알렉스 스테픈Alex Steffen 엮음, 김명남, 김병순, 김승진, 나현영, 이한중 옮김, 『월드체인징Worldchanging, 2006 : 세상을 바꾸는 월드체인저들의 미래 코드』, 바다출판사, 2009, 초판 1쇄, p. 290

비우면서 살기, 여유로운 삶

우린 너무 많은 것을 가지고 있지 않나 생각해보게 되는 영상. 그 공간이 어떻게 구성되었는지도 문제지만, 그 공간에 들어가 살아야 하는 사람의 문제가 아닌가.

나는 어떻게 짓는가보다 어떻게 사는가를 먼저 묻는 게 건축이라고 여긴다. – 이일훈

이일훈/송승훈 『제가. 살.고. 싶은. 집은……』 (2012, 서해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