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16th week, 2018

  1. 혼다 사오리, 박재현 옮김, 물건은 좋아하지만 홀가분하게 살고 싶다, 심플라이프, 2016, 초판 1쇄
  2. 혼다 사오리, 윤지희 옮김, 혼다 시오리의 행복해지는 살림법, 이덴슬리벨, 2017, 초판 1쇄
  3. 혼다 사오리, 홍미화 옮김, 아기와 함께 미니멀라이프, 윌스타일, 2017, 초판 1쇄
  4. 이시구로 토모코, 송혜진 옮김, 작은 생활, 한스미디어, 2013, 초판 1쇄
Book1 @16th week, 2018
Book1 @16th week, 2018

아내가 동네 도서관에서 혼다 사오리 책만 3권을 한 번에 빌렸다. 이제는 세계적인 셀럽이 된 곤도 마리에의 뒤를 잊는 차세대 주자… 의 느낌이려나. 출판사가 다른 탓인지, 번역의 문제인지 수준이 들쑥날쑥한 게 단점.

1 지난해 읽은 ‘조금 더 알고 싶은 무인양품 수납법’ 이후 두 번째 읽은 혼다 사오리의 책. 전체적인 구성과 내용이 좋았지만, 특히 SNS에 대한 저자의 확고한 인식이 기억에 남는다.

나의 마음 깊은 곳에는 ‘인생을 복잡하게 만들고 싶지 않다’는 강한 바람이 있다. 범람하는 물건, 일, 사람… 그런 것을 끊임없이 들여오고 소유하는 게 아니라 내 안테나에 걸린 것들만 선택해 즐기는 생활을 꿈꾼다. 이런 원칙을 중심에 두고 소중하게 사용할 것들 위주로 선택하고 물건이나 일, 사람에 휘둘리지 않으려고 한다. 그것이 바로 내겐 ‘홀가분’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SNS도 그만두었다. 친구의 근황을 알지 못하는 점이 다소 아쉽지만 언제든 친구에게 직접 연락하면 된다. SNS로 적당히 유지되는 관계는 내겐 무의미하다. SNS에서는 소중히 여길 무엇도 싹트지 않는다. 더 정확히 말하면, 나는 내가 중요하게 여겨야 할 것을 명확하게 하고 싶었다. 복잡해지면 보이지 않게 된다. 인터넷이 파고들면서 물건, 일, 사람의 관계가 복잡해졌다. 나는 그런 환경에서도 내가 주체가 되어 능동적으로 관계를 쌓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p.42)

같은 맥락에서 아래 기사도 읽어보면 좋겠다.

2 흔한 책 중 하나. 기억에 딱히 남은 게 없다.

3 육아 정보를 얻고자 SNS를 다시 시작하게 된 저자. 그 마음에 공감하면서도 참 안타깝다. 아이를 낳게 된 후 새로 쓴 책으로 육아에 맞추어 기존에 보여준 수납/정리 방식을 조금씩 바꿔 가는 모습이 흥미롭다.

Book2 @16th week, 2018
Book2 @16th week, 2018

4 글쎄, 저자가 얼마나 유명한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냥저냥 적당한 수준의 에세이. 요즘 인스타그램만 봐도 이런 부류의 글들이 넘쳐나기 때문에 큰 감흥은 없었다.

함께 살아가기

What was that word? “Communitas.” Communitas is a fancy social science way of saying “spirit of community.” And in visiting over 80 different communities, my measure of communitas became: How frequently did residents eat together? While it’s completely up to each group how frequently they have common meals, I know some that have eaten together every single night for the past 40 years.

Cohousing의 국내 사례까지 가지 않고, 내 경우만 해도 주택살이 1년이 가까워 오면서 동일한 고민을 하고 있다. 그나마 다른 주택살이에 비해서는 환경이 나은 편인데도 그러니… 주택에 대한 환상을 갖고 입주한 많은 분들이 얼마 안 되어 다시 아파트로 돌아가는 현상도 동일한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겠다.

층간소음

층간소음으로 인한 갈등은 알게 모르게 아이에게도 조금씩 상처를 남긴 것이다.

“아이가 크면서 뛰어노는 것은 무척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아파트에서는그럴수 없잖아요. 아이에게 매번 ‘안 돼’와 ‘하지 마’라는 부정적인 말만 하게 되는 상황도, 그때마다 아이가 움츠러드는 것을 느끼는 것도 너무 싫었어요. 그리고 더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잦을 때는 하루에 네 번. 수시로 을라오는 아랫집 아주머니에게 죄송한 마음이 들면서도 스트레스를 강하게 받았던 건축주에게 층간소음은 무척 큰 고민거리였다. 비슷한 고민을 했던 또래 친구들이 단독주택으로 옮겨간다는 소식을 종종 전해 들은 건축주는 도시의 편리한 생활을 내려놓고 전주에 전원주택을 짓기로 결심했다.

  • 『전원속의 내집』 Vol.206, 주택문화사, 2016 April, pp. 95~96

나 또한 같은 이유로 집을 짓게 되었다.

2013년 14주 책읽기

[읽고 있는 책]
김성홍 『건설한국을 넘어서는 희망중간건축 길모퉁이 건축』  (현암사, 2011)

[읽은 책]
이일훈/송승훈 『제가. 살.고. 싶은. 집은……』 (서해문집, 2012)

제가 살고 싶은 집은10점
이일훈.송승훈 지음, 신승은 그림, 진효숙 사진/서해문집

건축에 대한 좁은 시야를 조금이나마 틔여준 책이다. 일단 아래 링크부터.

+ 이 책은 왜 감탄하게 되는가 – 구본준의 거리 가구 이야기

“나는 어떻게 짓는가보다 어떻게 사는가를 먼저 묻는 게 건축이라고 여긴다”는 건축가 이일훈의 말[1. 책 표지 뒷면]처럼 자기 집을 짓는다는 것은 자신의 삶을 어떻게 계획하느냐에 대한 답변이기도 하다.[2. 아파트를 벗어나고 싶은 도시인의 욕망이 땅콩집으로 시작된, 최근의 건축에 대한 관심으로 나타났지만, 그 과정에서 어떻게 사는가에 대한 진지한 성찰을 이야기하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은 듯 하다.]

이메일로 일기 쓰듯 술술 써나갔기에 나 같은 문외한이 읽기에도 어렵지 않다. 다만 여타 건축 서적과 달리, 사진이 적고 글이 많은 편이라 음미하며 읽느라 꽤 오랜 기간이 걸렸다. 건축을 바라보는 시각에 대한 길잡이로 책장에 꽂아두고 가끔 찾아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