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opold FC660C + 장패드

레오폴드 FC660C 모델을 알아보고 구입을 결정하기까지 일주일 정도 걸린 듯. 리얼포스나 해피해킹으로 바로 가고 싶었으나 자금 사정상 도저히 지를 수가 없더라. 집부터 우선 짓고 지르던지 해야겠다.

키보드의 첫 느낌은… 음. 사실 아직 잘 모르겠다. 기계식 키보드라고는 컴퓨터 처음 배울 무렵의 어린 시절에 밖에는 기억에 없던 터라 (이게 기억이 날리가). 게다가 FC660C는 기계식도 아니고 무접점 방식이라 멤브레인에 비해 큰 차이를 못 느끼는 수도 있다는데, 아직까지 확 와닿는 부분은 없다. 기존 애플 키보드 보다는 확실히 좋은 것 같다(내 감이 무딘 건지도).

사는 김에 레오폴드 장패드도 샀는데 가격에 비해서는 품질이 조악하다. 이걸 어떻게 봐야 2.5만이나 주고 샀다고 할 수 있을지, 아깝다 잘 산 것 같진 않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키보드도 그렇고 좀 더 써봐야겠다.

이젠 키보드 커버를 알아봐야 하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