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xt와 Project 사이의 고민

최근 고민하고 있는 것 중 하나는 역시 생산성. 특히 OS X / iOS 기반의 OmniFocus를 어찌하면 더 잘 쓸 수 있을지에 대해서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험하려 노력한다. 오늘 회사에서 금일 계획을 짜던 중[1. “Daily Plan” 항목을 만들어 하루 한 번 관리하고 있으며, 출근 이후 업무 시작 전 5~10분 가량을 할당하여 진행하고 있다. 경험상 대략 10분 정도면 문제없는 듯.] 불현듯 너무 길고 복잡한 project / context 구성에 대한 회의가 들게 되었다.

Correspondance라는 항목이 있다고 하자. 과연 이것은 project 일까? context 일까?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또한 하는 업무와 시간에 따라 다르겠지만, 내 경우는 project로 두어 별도 관리하고 있었다. 이 것을 그냥 둘 것인지, 아니면 하나의 context로 보아 구성을 할 것인지가 오늘의 고민거리.

  1. Context
    나는 보통 phone / mail / agenda 등 세부 context를 두어 관리하고 있는데, correspondance 라는 항목은 별도 항목으로 두기에는 상기 세 항목과 미묘하게 겹친다. 가장 큰 문제는 iPad/iPhone 용 OmniFocus의 Forecast에서는 context가 아닌 project가 표기되기에 확인이 어렵다는 것. 몇 번을 이리저리 넣어보다 결국은 포기.
  2. Project
    각 Folder에는 개별 Action을 둘 수 없고, 반드시 Project가 위치해야 한다는 OmniFocus의 특성 상, 동일 correspondance를 위한 개별 아이템의 folder를 상위에 만들고 개별 folder 하위에 correspondance 및 세부항목 project를 만들어야 했다. 여기서 문제는 특정 아이템을 위한 세부 action을 넣기 위해서 correspondance를 포함한 별도의 project를 조직해야 한다는 것. 구성이 너무 복잡해져서 오히려 머리가 복잡해질 지경에 이르러 포기했다.
  3. Action
    내가 최종적으로 채택한 방법. 각 project의 action으로 처리하는 것이 가장 편했다. 다만, 이 경우에는 한 눈에 구분이 쉽게 하기 위해 action 이름을 길게 가져가야 하는 불편함이 존재하지만 주로 iPad와 블투 키보드를 통해 업무 관리하는 내게는 가장 맞는 방법이라 판단된다.

하루하루 다르게 변해가는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조직의 일부로서 노력할 수 있는 부분이  무엇일까? 난 그것을 생산성에서 찾았다. 앞으로도 가끔 관련 글을 정리차원에서 올릴 생각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