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Focus의 perspective를 이용한 communication 관리

+ TextExpander and a Communications Perspective
이해가 쉬운 영상 클립과 TextExpander snippet download link. 요 근래까지도 댓글이 달리는 것을 보면 여전히 유용함을 확인할 수 있다. 최근 본 생산성 관련 포스트 중 가장 활용도가 높다. 보는 즉시 바로 적용. 회사 업무를 iPad를 통해 적용했는데 쓰다가 불편한 점이 있으면 수정할 예정이다.

iPhone gmail App – Gmail, Boxer, Dispatch

최근 평이 좋은 몇 가지 아이폰용 gmail 앱 비교기. 예전에 sparrow를 쓰다가 업데이트 지연 및 Gmail 공식 앱의 출시에 따라 쭉 Gmail 앱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최근 화제가 된 Boxer, Dispatch 두 앱을 구매 및 사용해보았다.

Gmail, Boxer, Dispatch 앱 비교
왼쪽부터 Gmail, Boxer, Dispatch

Gmail 공식 앱은 모습이 투박한 반면 기본에 충실하다. 라벨 관리부터 자동분류 편지함까지 웹상에서 Gmail을 쓸 때와 큰 차이가 없다.
셋 중 가장 흥미로운 앱은 Dispatch. Drafts 같은 생산성 앱과의 호환에 신경쓰고 x-callback 기능이 구현되어 파워유저에겐 적합하지만, 라벨 기능이 상당히 아쉽다. 내 경우 라벨을 통해 IFTTT 자동화를 구현해두었는데, Dispatch의 경우 라벨 변경이 안 되고, 제스처의 직관성이 떨어진다. Quick action에서 선택 가능한 action이 적은 부분도 아쉬운 점임. 다른 앱과 다르게 앱 자체적으로 알림 sound와 vibration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Dispatch와 유사한 기능의 유료 앱인 Boxer의 경우 push가 지원되며 Dispatch보다는 라벨 관리에 강점을 보인다. 메일 가독성은 셋 중 가장 낫지만, 앱 연결관리 항목은 부족한 편.

iPhone gmail App – Gmail, Boxer, Dispatch

최근 평이 좋은 몇 가지 아이폰용 gmail 앱 비교기. 예전에 sparrow를 쓰다가 업데이트 지연 및 Gmail 공식 앱의 출시에 따라 쭉 Gmail 앱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최근 화제가 된 Boxer, Dispatch 두 앱을 구매 및 사용해보았다.

Gmail, Boxer, Dispatch 앱 비교
왼쪽부터 Gmail, Boxer, Dispatch

Gmail 공식 앱은 모습이 투박한 반면 기본에 충실하다. 라벨 관리부터 자동분류 편지함까지 웹상에서 Gmail을 쓸 때와 큰 차이가 없다.

셋 중 가장 흥미로운 앱은 Dispatch. Drafts 같은 생산성 앱과의 호환에 신경쓰고 x-callback 기능이 구현되어 파워유저에겐 적합하지만, 라벨 기능이 상당히 아쉽다. 내 경우 라벨을 통해 IFTTT 자동화를 구현해두었는데, Dispatch의 경우 라벨 변경이 안 되고, 제스처의 직관성이 떨어진다. Quick action에서 선택 가능한 action이 적은 부분도 아쉬운 점임. 다른 앱과 다르게 앱 자체적으로 알림 sound와 vibration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Dispatch와 유사한 기능의 유료 앱인 Boxer의 경우 push가 지원되며 Dispatch보다는 라벨 관리에 강점을 보인다. 메일 가독성은 셋 중 가장 낫지만, 앱 연결관리 항목은 부족한 편.

Jawbone Jambox 잡음 문제

Jawbone Jambox

1

Jawbone Jambox의 블루투스가 매직마우스와 충돌이 나는지 잡음이 들려 3.5 파이 잭으로 연결해서 들을 일이 있었다. 한동안 잘 들었는데, 어느 날 다시금 블루투스로 연결하려고 하니 이게 웬걸, 블루투스 연결은 되는데, 음악이 들리는 게 아니라 지지직 하는 회로가 망가진 듯한 소리가 나는 것이다. 깜짝 놀라 다시 잭을 꽂아 들어보니 잘 되는지라 블루투스에 문제가 있나 싶어 다른 기기와도 페어링 했는데, 맥북 뿐만 아니라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도 같은 증상이 발견되었다. 아뿔싸, 비싼 돈 주고 산 블루투스 wireless 스피커가 선을 연결해야만 하는 고물이 되는 건가 하면서 구글링을 시작, 아래 글을 보게 되었다.

+ [치명적결점] 조본 잼박스(Jawbone Jambox) 사용기

글쓴이에 따르면 Jambox의 고질적인 하드웨어 문제로 뚜렷한 해결 방법은 없고, 1) AUX 단자에 적당한 감으로 이어폰 잭을 꽂거나, 2) 찬 데 두어 전체적인 온도를 낮추는 방법 정도를 시도해보라고 한다. 2번을 시행해보았으나, 일정 시간이 지나면 다시 온도가 올라가 똑같은 현상이 반복된다.

2

허 참, 20만 원 넘는 스피커가 애물단지 되는 건 한순간이구만. 최근 LED가 나간 Jawbone UP을 볼 때도 그렇고, 하드웨어 측면에서 Jawbone의 앞길이 불투명한 듯. 차후 획기적인 제품이 나오기 전까지 될 수 있으면 이 회사는 피해야겠다.

토요일 아침의 선곡

약간 올드한 감도 있지만^^;; Groovy는 페이스북에서 제대로 목록을 보여주지 못하는 문제점이 있네. 여러 방법으로 시도해봐야겠다.
Groovy mix based on 여행스케치
25 songs
01. 할머니와 빨간 스웨터 by 여행스케치
02. 아침이슬 (연주곡) by 김민기
03.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 by 하림
04. 광야에서 by 김광석
05. 두리번 거린다 by 김민기
06. 겨울 이야기 by 조관우
07. 널 위한 자리 by 여행스케치
08. 사랑이라는 이유로 by 김광석
09. 꽃 피우는 아이 by 김민기
10. 편지 by 김광진
11. 갈색머리 (Feat. 김연우) by 윤건
12. 아는지 by 김광진
13. 웃어도 눈물이 나 by 서문탁
14. 바티스투타 by 이한철
15. My Life (’02) (Feat. 이정열) by 여행스케치
16. 기억해줘 by 이소라
17. 여행스케치 (’89) (Feat. 김상민) by 여행스케치
18. Jr. (’00) (Feat. Meen/박소아) by 여행스케치
19. 편지 by 김광진
20. 왠지 느낌이 좋아 by 여행스케치
21. 초컬릿 이야기 by 하림
22. Fall In Love by 이한철
23. 난 아직 모르잖아요 by 윤건
24. 꽃 by 김광석
25. 좋아좋아 by 일기예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