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4주 문화읽기

[읽고 있는 책]
닉 혼비Nick Hornby/이나경 옮김 『닉 혼비 런던스타일 책읽기The Complete Polysyllabic Spree』 (청어람미디어, 2009)

[읽고 본 책과 영화]
강풀/홍세화/김여진/김어준/정재승/장항준/심상정 여덟 번째 인터뷰 특강 청춘 『내가 걸은 만큼만 내 인생이다』 (한겨레출판, 2011)
프랭클린 J. 샤프너 『혹성탈출』 (21세기폭스, 1968)

 

내가 걸은 만큼만 내 인생이다6점
강풀 외 6인 지음, 김용민 사회/한겨레출판

이 주에는 참 책을 읽지 못했다. 설 연휴가 끼어 그런 탓도 있지만, 여러가지로 일이 많았던 탓이 큰 듯.
사실 한겨레21을 구독하는 입장에서 본 내용일 수도 있는데, 이렇게 새롭게 느껴지는 것은 왜인지;; 이제 더이상 청춘이 아닌 탓인가? 아직까진 한참이라 생각하지만, 역시 그 시절의 고민과 방황이 이젠 더이상 크게 와닿지 않는다. 강풀, 김어준은 크게 와 닿았지만, 정재승, 심상정은 크게 와닿지 않는다. 역시 개인차가 있겠지. 김어준의 글은 최근 읽은 『닥치고 정치』에서 같은 맥락의 글들이 있었기에 더 와닿았고, 강풀은 항상 만화와 트위터로 그의 성정을 익히 접해온(익숙하다는 뜻. 그렇다고 내가 그를 알 수 있다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 바 있기 때문에 더 쉽게 다가왔는지도 모른다.

이쯤에서 사서보는 책과 빌려보는 책의 차이가 드러나는데, 이 책의 경우에는 아내가 회사 도서관에서 빌린 책이었기 때문에 시간적 제한이 너무나 크게 느껴졌다. 처음에 비해 끝 부분의 내용은 전혀 머리에 들어오지 않았으며, 마무리한 지 얼마되지 않았음에도 사실 내용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 책을 사서 봐야 하는 이유 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물론 샀음에도 불구하고 일 년 넘게 못보고 있는 책도 있다는 것은 비밀 아닌 비밀.

혹성탈출10점
프랭클린 J. 샤프너 감독, 킴 헌터 외 출연/20세기폭스

케이블 채널에서 간만에 보내주길래 아내와 함께 관람. SF를 싫어하는 아내조차 흥미진진하다고 느껴질 정도로, 68년작이라고 믿겨지지 않을 정도의 퀄리티와 이야기. 영화사에 길이 남을만한 마지막 장면은 지금 보기엔 심심하기까지 하다.[1. 재밌는 것이 케이블에서 보내준 영화는 HD로 리마스터링 되었지만, 마지막 장면만은 옛 화면 그대로더라.] 알라딘 링크는 걸어놓지만, 역시 DVD는 품절.

열 두 달 중 한 달이 벌써 훌쩍 지나갔는데, 이제부터라도 더 분발해야겠다는 생각 뿐이다.




2012년 4주 문화읽기”의 3개의 생각

  1. 혹성탈출 정말 굳!!! 그 뒤의 시리즈도 보고 싶어요. 찾아주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