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2주 책읽기

[선물받은 책]
데이미언 톰슨Damien Thompson/정주연 옮김 『책과 집Books Make a Home』 (오브제, 2011)
[읽고 있는 책]
닉 혼비Nick Hornby/이나경 옮김 『닉 혼비 런던스타일 책읽기The Complete Polysyllabic Spree』 (청어람미디어, 2009)
[읽은 책]
데이미언 톰슨Damien Thompson/정주연 옮김 『책과 집Books Make a Home』 (오브제, 2011)
김어준/지승호 엮음 『닥치고 정치』 (푸른숲, 2011)
히가시노 게이고Higashino Keigo/양억관 옮김 『갈릴레오의 고뇌Galileo No Kuno』 (재인, 2010)
이동진 『I LOVE COFFEE and CAFÉ』 (동아일보사, 2008)
 

책과 집6점
데이미언 톰슨 지음, 정주연 옮김/오브제(다산북스)

와이프님의 은총으로 12월 말에 나온 따끈따끈한 신간을 획득했다. 나온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2쇄를 찍은 것을 보면 사람들의 관심이 적지 않은 듯하다. 여느 인테리어 책과 비슷하게 이곳저곳에서 업어 온(저자가 직접 다니면서 찾았는지도) 사진이 대부분으로, 여러 인테리어를 풀어 설명하는 솜씨가 좋다. 마치 차분한 집사의 말투랄까… 여느 인테리어 책에서 보기 어려운 잔잔한 감동이 있다.
일부 설명과 사진이 일치되지 않아 내용 이해에 애먹기도 하지만, 풍부한 사진은 단점을 가리고 남는다. 방법론에 대한 책은 아니니 참고할 것. 책과 인테리어를 좋아하는 내게 최고의 선물인 듯.

닥치고 정치10점
김어준 지음, 지승호 엮음/푸른숲

나꼼수의 열렬한 독자라면 이 책도 흥미롭게 읽었을 듯. 첫 진입이 조금 어렵긴 한데, 중반 이후부터는 술술 읽히니 조금만 참아보는 것이 좋겠다. 조국으로 시작해서 노무현을 거쳐 문재인으로 끝난 책. 진보진영의 심상정, 노회찬, 이정희에 대한 관전평도 인상깊었다. 지난 번 나꼼수에 나와 한 토론이 떠오르는 대목이었다.
나꼼수 멤버 구성에서부터 정봉주 구속 수감 이후 현재까지의 상황에 대해서도 모두 기획된 것이 아닐까 하는 의심이 있었는데, 역시. 너무 똑똑하거나 바른 사람은 안티가 많겠다는 또 하나의 교훈도 얻었다.

연애와 결혼은 단편적인 예일 뿐이고. 우리가 겪는 무수한 일상과 삶의 갈등에 부딪혀 되돌아오는 자기 바닥을 확인하는 과정, 그건 자신이 구체적으로 어떤 인간인지 받아들이고 하나의 독립적 인격체가 되어가는 데 절대적으로 필요한 절차지. 그리고 그런 과정을 겪고 나서야 자신만의 균형 감각을 획득하는 거다. 내가 대통령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한, 삶의 균형 감각. 이런 말 하면 사람이 꼭 겪어야만 알 수 있는 게 아니라고 반론할 수 있어. 아니다, 겪어도 모를 순 있다.(웃음) 하지만 겪지 않은 건 아는 게 아니라 아는 척이다.(p.268)
숫자로 표시되지 않는, 구체적 삶을 충분히 겪지 않아 생기는 한계는 자명해. 그래서 구체적 삶이란 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어떤 구체적 삶을 살아왔는가가 결국 그의 정치가 될 수밖에 없다고.(p.269)

 

갈릴레오의 고뇌6점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억관 옮김/재인

지난 해 종로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나도 모르게 집어들게 된 책. 사고 나서 바로 읽기 시작했는데, 하나의 에피소드를 남겨두고 한참 못 읽고 있다가 이참에 다 읽었다. 책 표지에서 광고하고 있는 ‘악마의 손’이 나오는 「5. 교란하다」 에피소드 보다는 「2. 조준하다」가 더 좋았다.
갈릴레오 탐정 시리즈 다섯 번째라는데, 왠지 약발이 슬슬 떨어져간다는 생각이 드는 게, 2008년 작을 2010년에 번역 출간한 탓인지 용어 사용에 최신 트렌드가 반영되지 않았다는 느낌이다. 이런 류의 과학이 가미된(유가와는 과학자!) 소설은 수명이 짧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낀다.

I LOVE COFFEE and CAFE 아이 러브 커피 앤 카페6점
이동진 지음/동아일보사

재작년 아내가 사 준 책을 이제야 읽었다. 각종 커피 레시피와 카페 창업 위주의 내용으로 구성된 책으로, 레시피를 보고 이 책을 골랐던 것 같다.(사실 잘 기억이 나질 않는다;;) 누구든 편하고 쉽게 읽을 수 있다는 게 이 책의 최대 강점.

닉 혼비 런던스타일 책읽기10점
닉 혼비 지음, 이나경 옮김/청어람미디어

자. 이제야 고백하겠다. 이번 주말 이렇게 많은 책을 읽게 된 것은 다 이 책 덕분이다. 이 책 덕분에 다시금 책을 집어들게 되었다. 책장 정리도 새로 하게 됐고. 예전에 너무 재밌게 읽은 기억이 있어 다시 꺼내들었는데, 역시 최고다. 문제는 계속해서 책을 읽게 될지 장담할 수 없다는 거. 그러기엔 컴퓨터나 아이폰, 아이패드, TV 등의 유혹이 너무 크지 않은가!









2012년 2주 책읽기”의 9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