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산벌

황산벌이란 영화를 방금 보았다. 극장에서 개봉할 당시 상당한 화제를 몰고온 작품이기에 기대를 갖고 봤는데.. 그다지 추천하고 싶진 않은 영화이다.

뭔가 대단한 내용이 있는가 싶어서 봤는데 그것도 아니요, 단순한 사투리의 나열.. 또 나열.. 반복적인 내용들.. 그래도 영화가 지루하지 않았던건 어색한 사투리를 구사하는 배우를 보는 재미와 짧지 않은 영화 시간 탓이리라.

영화에서 눈길을 끄는 배우가 있다. ‘이문식’이라는 그다지 잘 알려지지 않은 배우인데.. 얼마전 보게된 이정재, 이범수 주연의 ‘오! 브라더스’라는 영화에서 장반장역(악역)으로 나왔던 배우라 기억에 선명했다. 이 영화에서도 주연 못지않은 연기를 선보이며 화려한(?) 조연으로 나온다.
나는 티비를 보지 않는 탓인지.. 연기자나 영화배우를 심하다 싶을 정도로 모르는 경향이 있는데.. 이 영화에서 ‘이문식’이라는 배우를 알게 된 것만으로 큰 발전이라 할 수 있겠다^^;;

마지막 장면인 거시기(이문식)와 거시기 어머니(전원주)가 포옹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