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소망상자 《바보바보》

이외수 소망상자 바보바보8점
이외수 지음/해냄

1 이외수의 2004년 수필집 <<바보바보>>. 여자친구 집의 책장에 꽂혀 있는 책을 덥석 집어들었다. 우연인지 책은 2004년 초판 인쇄본.

2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일상을 엮은 글로, 평소 저자의 생각과 행동양식을 읽을 수 있어 더 흥미롭다. 또한, 평소 저자가 직접 그린 그림과 더불어 구성되어, 읽는 중간중간 삽화를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3 인간에 대한 비평을 늘어놓는가 하면, 작가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책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기도 한다. 생활에서 발견한 조상의 지혜도 빠질 수 없다.
저 높은 산에 있는 현인의 세상만사를 보는 듯 책 제목인 <<바보바보>>가 참 잘 어울린다.

4 딱히 이외수의 책을 가까이하진 않았지만, 이번 책을 계기로 몇 권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저자의 재치와 경험에서 우러나는 삶의 지혜는 충분히 배울만하지 않는가? ^^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인간은 자기밖에 모르는 인간입니다. 자기밖에 모르는 인간은 사랑을 느낄 수 없으며 사랑을 느낄 수 없는 인간은 행복도 느낄 수 없기 때문입니다.(p.34)

한 그루의 나무도 심어보지 않은 자가
어찌 푸르른 숲의 주인이 되기를 꿈꾸랴.
지금의 나는 누구에게든 전부가 아니다.(p.38)

책도 강물처럼 바다처럼 깊이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떤 책이든지 그 깊이는 놀랍게도 읽는 자의 깊이와 정비례합니다.(p.68)

<인간 의미>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체들 중에서
독서를 즐기는 생명체는 오로지 인간뿐이다.

따라서 독서를 게을리하는 소치는
인간이기를 게을리하는 소치나 다름이 없다.(p.137)

조금 전에 식사를 했습니다. 반찬은 어리굴젓이었지요. 저는 어리굴젓을 입 안에 넣으면서 문득 그 속에 섞여 있는 바다 냄새를 맡았습니다. 순간, 조상의 지혜로운 낭만에 탄복하고 말았습니다.

우리 조상들은 굴을 절여 먹는 척하면서 사실은 바다를 절여 먹었던 것은 아닐까요.(p.181)


이외수 소망상자 《바보바보》”의 3개의 생각

  1. 핑백: Guju
  2. 핑백: 감성마을Fan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