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9 – 지루함.. & 익숙해지기

열정이 지루함에 희석되는 것을 느낀다. 그래도 처음 이 곳에 왔을 때는 뭔가 해야겠다라는 생각이 있었는데, 이곳의 방식(특히, 인력 운용의 비효율성)에 실망한 탓인지 이젠 아무런 생각도 없다. 한시라도 빨리 이 장소, 이 시간에서 벗어나고 싶을 따름이다. 성취감이 없다. 도대체 무얼 하고 있는지조차 알 수가 없다. 가만히 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그런 생각이 늘어갈 뿐이다. 시간은 금이다. 아니, 시간은 금보다 귀하다. 이건 조금 아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그만둘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이래저래 할 수밖에 없다. 이왕에 할거면 즐거운 마음으로 하는 게 좋겠지만 쉽지 않다.

내 성격을 낙천적이고 긍정적이라고 생각해 왔는데 꼭 그런 것도 아닌 모양이다. 이렇게 금방 싫증 내고 짜증이나 부려대니 어디 가서 ‘나 성격 괜찮아요~’라고 말하기 창피할 정도다.

‘하루하루 지나가면 익숙해질까~’란 노래의 가사처럼 현재의 시간에 익숙해지는 법을 배워야겠다. 단순히 ‘남는 시간에 무엇을 하겠다’가 아니라 하게 될 무엇(공부 or 책 읽기)에 익숙해져야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