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191 – 비오는 날의 회사

빗방울이 창을 때리고, 간간이 들리는 빗소리가 정겹다. 하지만 회사 안에서는 비오는 날이라고 하여 특별한 것은 없는 듯. 에어컨은 어김없이 돌아가고 있고, 서로가 바쁜 와중에 창밖을 쳐다볼 여유는 없다. 점심 시간에 즐기는 동료와의 대화가 어느 때보다 즐거운, 오늘도 어김없는 일상이 스쳐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