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179 – 조촐한 술자리

일어나니 오후 3시였다. 너무 집에 있기 싫어서 인턴모임에 번개를 돌렸더니 나온다는 사람은 극소수. 결국 취소하고 근처에 있던 선욱형과 만나 식사 후 조촐한 술자리를 가졌다.

송아저씨 빈대떡 1

송아저씨 빈대떡 2
그나마 제일 잘 나온 사진(형 죄송해요ㅠ.ㅜ)

송아저씨 빈대떡 3
귀여운 선욱형~ㅋㅋ

일찍 만나고 일찍 헤어진 터라 많은 얘길 나누진 못했지만 오랜만에 즐거운 자리였다.

이야기 179 – 조촐한 술자리”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