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118 – 많은 생각. 또 생각. 생각…

잠들지 않는 밤이다.
이 시간에 누군가에게 전화해도 하소연한들 전화받을 사람도 없을 뿐더러 고민을 혼자 해결하지 못하는 나이는 지났다. 앞으로 어떻게 될까? 과거에 대한 두려움과 미래에 대한 설레임이 교차하는 게 사실이지만..

역시 내게 고민은 어울리지 않아. 마냥 기다리고 있는 중인데.. 다 잘되겠지 뭐. 머리나 식혀야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