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가 돌아왔다

김영하, 『오빠가 돌아왔다』(창작과비평사, 2004)

김영하의 오빠가 돌아왔다는 참 독특한 책이다. 작가 김영하의 대다수의 작품이 그렇지만 우리네 삶을 너무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드는 때가 있다. 친구 태현이의 말을 빌리자면 김영하의 표현은 “불편하”기까지 하다고. 모두가 알고는 있지만 말하지 않는, 우리의 암묵적인 룰을 깨고 툭까놓고 얘기하는 것 때문이 아닐까?
개인적으로 재밌게 본 「보물선」을 비롯해서 타이틀작인 「오빠가 돌아왔다」까지 모두가 놓치기 싫을 정도의 작품들이다. 공부만 하지말고 이런 책 한 번쯤 봐주는 센스를 발휘하는 것도 좋지 않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