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군 이야기 1 : 충격과 공포

김태권, 『십자군 이야기 1 : 충격과 공포』(길찾기, 2003)

썰렁한 농담을 농담같지 않게 하는 만담꾼 김태권의 십자군 이야기. 마치 이집트의 벽화에서 뛰쳐나온 것 마냥 굵은 선의 그림체가 인상적이다.

역사를 바라보는 과정에서 잊기 쉬운 균형된 시각을 강조한 것이 장점. 최근의 이라크 전쟁과의 비교 또한 빼놓을 수 없다. 부록을 통해 이라크 전쟁과 비인간화 등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

현재 2권을 감상중인데, 사건의 어지러운 배열만 빼면 흠 잡을 데가 없을 정도로 멋진 책이다.

십자군 이야기 1 : 충격과 공포”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