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생명 연장의 꿈

한 달 간의 출장. 챙기지 못한 것이 여럿 있었는데, 그 중 하나가 블로그.
완전히 죽어있던 블로그를 살린 게 바로 오늘. 테마 등 몇 가지 추가 설정을 하고서야 대략 마무리 지을 수 있었다. (그럴 시간에 글이나 쓸 일이지;;)
잘 쓰지도 않는 블로그를 그대로 두는 이유는… 실향민의 고향 사랑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으려나. 아니다. 정확히는 애착이라고 해야겠다. 띄엄띄엄이긴 하지만, 그래도 이 공간을 통해 꽤 오랜 시간 글을 올렸는데 한 번에 치우려니 미련이 남는(아직 그 단계까진 아니지만 비슷한), 그런 느낌이랄까.

항상 다짐하던, 이번에는 블로그를 제대로 써봐야지 하는 생각따윈 더이상 들지도 않는다. 그냥 간간이 들러 한 번씩 글이나 남겼으면 하는 바램 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