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석이 형이 유난히 생각나는 주말 오후

1 오늘같이 집에 혼자 있게 되는 날은 광석이 형의 노래가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그녀가 처음 울던 날」 등 수많은 노래들…

2 노래 잘하는 가수들이 유난히 많은 요즘이지만, 그 시절 광석이 형의 노래에는 여전히 미치지 못하지 않나. Soul이라는 것이 정말 있기는 있는지.. 어린 시절 우연히 광석이 형의 노래를 들은 날. 다른 사람의 노래로 채울 수 없는 무언가가 있다는 사실을 불현듯 깨닫게 되었다. 그 어떤 가수보다도 더 친근하게 느껴져 형이라 부를 수 있는 것도 그런 연유에서겠지.

3 「서른 즈음에」를 처음 부른 이십 대 초반도 지나 이제 어느덧 노래 제목처럼 서른의 문턱에 서 있다. 유난히 그의 노래가 떠오르는 것은 그러한 연유에서가 아닐까.

4 오랜만에 『노래이야기』라도 듣고 형의 목소리라도 들어야겠다.


광석이 형이 유난히 생각나는 주말 오후”의 4개의 생각

    1. 이십대에 부른 이등병의 편지가 아직도 귀에 들어오는 것을 보면, 그렇게 될 수도 있겠네요^^;;

    1. 이십대에 부른 이등병의 편지가 아직도 귀에 들어오는 것을 보면, 그렇게 될 수도 있겠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