謹弔

고인의 행적에 그간 알게 모르게 내심 응원하고 있었는데..
개인적으로도, 우리 사회에서도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